시사인천
> 지역 > 부평구
“서민들 내쫓기는데, 부평구는 뭐했나”백운2구역 재개발 반대 주민들, 부평구청 항의방문
김강현 기자  |  isisapress@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07호] 승인 2017.11.07  18:04:19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_plus

   
▲ 백운2구역 재개발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7일 오후 부평구청을 항의 방문했다.
부평구 백운2구역 주택재개발정비 사업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7일 오후 홍미영 부평구청장 면담하러 구청을 방문했다.

이들은 “부평구가 지난 9월 29일 실시한 사업시행인가 승인을 위한 공람 공고에 따라 ‘승인 전 재개발조합 감사’를 요구하는 의견을 주민들이 제출했으나, 구는 이를 무시하고 재개발사업 행정절차를 추진하기에 항의하러 왔다”고 밝혔다.

이어서 “(재개발)조합은 지난 11년간 업체 선정 과정에서 절차를 무시하고 도시정비법 위반으로 대법원에서 판결 받는 등,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 재개발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조합원 총회에 참석하지 못하게 용역경비원을 배치해 총회장 입구를 막는 일도 있었고, 협박전화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조합의 제대로 된 운영을 위해 감사를 요청하고, 구에 관리감독 책임이 있다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구에서는 이를 ‘적합하지 않은 의견’이라고 무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구청장실 앞 복도 문을 닫은 채 경비원들이 막고 있다.
주민들이 구청을 방문했을 때 홍미영 구청장은 외부 일정으로 자리를 비운 것으로 확인됐다. 주민들은 구청장실 앞에서 연좌농성을 진행하다 김상길 부구청장과 면담했다.

부구청장 면담에서 주민들은 의견서 제출 기간에 정식으로 제출한 의견을 무시한 것에 대해 문제제기하고, ‘지난 11년간 재개발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고, 구가 조합의 부정과 불법을 관리감독하지 못했다’며 구의 책임을 물었다.

이 면담 자리에서 담당공무원은 감사 요청에 대해선 “조합의 자율권이라 침해할 수 없는 사항이다”라고 답변한 뒤, “추후 제대로 된 감정평가를 진행해 손해 보지 않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한 주민은 “재개발하면 평당 400만원 남짓 나온다는데, 입주하려면 그 400만원에다 800만원을 더 내야한다. 우리한테 그 돈이 어디 있느냐”며 “재개발하려면 서민들을 좀 살려주고 해야 하는데, 돈 있는 사람만 생각한다. 대부분 칠십이 넘은 노인들인데, 인천시나 구나 의지할 곳 하나도 없고, 그냥 다 죽으라고 쫓아내기만 한다”고 하소연했다.

한편, 이정근 재개발 조합장은 8일 오전 <시사인천>과 한 전화통화에서 “반대하는 사람들이 자꾸 유언비어를 퍼뜨린다”고 말한 뒤, “대법원 판결이 났던 것은, 전 조합장이 조합원 총회 의결을 거치지 않고 업체와 계약한 사례가 있어서 벌금을 받은 것이다. 총회장 입구를 막았다는 것은, 본인 확인이 안 된 사람은 총회에 참석할 수 없기에 본인 확인 서류를 가져 오지 않은 사람을 못 들어오게 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어서 “협박전화는 전혀 한 적이 없다. 있다면 증거를 가져와보라고 하고 싶다. 우리도 조합원들과 싸워서 좋은 게 하나도 없는데, 왜 그런 식으로 싸움을 만들겠느냐”고 덧붙였다.

김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정대유 전 차장, “징계위원회 열리면 경찰에 신고하겠다”
2
청라국제도서관, 녹색건축대전 ‘최우수상’
3
“인천지역 언론 감시자 역할 하겠다”
4
인천경제청 중재 불구, 송도국제업무단지 정상화 가시밭길
5
“사업 선정 돕겠다” 접대받은 혐의 인천교육청 간부 징계받을 듯
6
경인고속도로 일반화사업 “더디더라도 시민들과 논의해야”
7
[단독] 학교부지서 불법 건축폐기물 다량 발견, 강당 건립 중단
8
부천신세계복합쇼핑몰 반대운동의 성과와 과제
9
국민의당 인천시당, “검찰과 ‘송도 커넥션’ 조사일정 조율 중”
10
‘화살 교감’ 경징계 받을 듯…징계의결 요구 시 승진 제외
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21513) 인천시 남동구 경인로 764(간석동) 이화빌딩 401호 | TEL 032-508-4346 | FAX 032-508-4347
상 호 : 시사인천 | 등록번호: 인천다01172 | 등록연월 : 2002.08.26. | 발행인·편집인 : 박길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희
Copyright © 2007 시사인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sis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