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천
> 사회 > 사회일반
인천 국회의원 아들 ‘몰카’ 사건 3개월째 수사 중소속 법원, “서울중앙지검 수사”…시민단체, “엄정한 수사” 촉구
김갑봉 기자  |  weminpress@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03호] 승인 2017.10.10  15:38:28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_plus

서울의 한 지방법원 판사가 지난 7월 서울지하철에서 ‘몰카’를 찍다가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해당 판사가 인천지역 국회의원의 아들로 알려져 파문이 컸는데, 사건이 발생한 지 3개월이 다 돼가지만 아직 수사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지난 7월 17일 밤 서울지하철 4호선 열차 안에서 휴대전화로 몰래 다른 사람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판사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해 3월 판사로 임용됐다. A씨가 ‘몰카’를 촬영하자, 열차에 타고 있던 일부 시민이 A씨를 제압한 뒤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 10시께 서울지하철 4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A씨를 체포했다.

당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휴대전화에 있는 카메라 애플리케이션이 저절로 작동해 찍힌 것 같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조사를 마무리한 뒤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고, A씨의 소속 법원에도 ‘공무원 범죄사실 입건’을 통보했다.

경찰 수사 후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이 맡았다. 하지만 3개월이 다 되도록 아직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 판사는 혐의가 확정된 게 아니기에 판사 직무를 수행 중이다.

A 판사가 속한 서울지방법원 관계자는 “검찰이 기소했거나 안 했으면 그 결과를 통보해주는데, 현재까지 통보 받은 게 없다. 아직 수사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사건 발생 후 3개월 가까이 수사가 진행되자, 시민단체는 ‘봐주기 수사’가 우려된다며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은 “아버지는 부장판사 출신의 현역 국회의원이고, 작은아버지는 현직 부장판사로 알려졌다. 게다가 A 판사는 성범죄 재판을 전담한 판사로 알려졌다”며 “검찰이 더 엄정해야한다”고 말했다.

김갑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시론] 재정위기 탈출을 빗댄 내년도 10조 예산
2
체험용 화살 쏜 교감 사건 “시교육청 감사 불공정”
3
[카드뉴스] 소녀는 왕자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4
[단독] 인천 사립학교 63%, 이사장 친인척을 임직원으로
5
[‘수도권매립지 부정입찰 및 부실자재 의혹’ 관련 정정 및 반론보도]
6
서류 한 장에 담긴 노동자의 존엄
7
인천의료원 경영위기…시민단체, 시에 지도감독 요구
8
서해 북방한계선에 남북공동 ‘해상 파시’ 열자
9
[이 물건, 언제 생겼지? ] 2. 브래지어
10
‘적폐세력 댓글’ 교장, 이번엔 ‘기자회견 참석’ 신분상 처분 ‘논란’
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21513) 인천시 남동구 경인로 764(간석동) 이화빌딩 401호 | TEL 032-508-4346 | FAX 032-508-4347
상 호 : 시사인천 | 등록번호: 인천다01172 | 등록연월 : 2002.08.26. | 발행인·편집인 : 박길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희
Copyright © 2007 시사인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p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