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천
> 사회 > 사회일반
“특수학급 에어컨 못 틀게 한 교장 빨리 감사해야”대책위, 인천시교육청에 촉구 “왜, ‘화살 교감’처럼 즉시 감사 안 하나”
장호영 기자  |  bpnewsjang@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03호] 승인 2017.09.27  16:12:11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_plus

폭염에도 특수학급 에어컨을 못 틀게 한 초등학교 교장에 대해 인천시교육청이 이를 인지한 지 두 달이 넘게 감사조차 않고 있다. 이에 인천지역 장애인단체와 여성단체 등이 대책위원회를 꾸려 조속한 감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책위는, 시교육청이 ‘교감이 교사에게 체험용 화살을 쏜 사건’과 관련해선 빠르게 감사에 착수한 것과 비교하며 ‘교장 봐주기’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시사인천>은 지난 7월 5일 ‘남구 A초교 교장 B씨가 지난해 여름 폭염에도 특수학급 교실 에어컨을 가동하지 못하게 하는 등 장애학생을 차별하고, 교사에게 성희롱을 하거나 폭언을 했다는 민원이 국민신문고를 통해 국가인권위원회와 시교육청에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이후 A초교 관할 지역교육지원청 장학사들이 학교를 방문해 민원 내용 일부가 사실임을 확인했는데, 시교육청 감사관실은 감사를 하지 않고 있다는 내용도 보도했다.(관련기사 2017.7.25.)

시교육청은 상급기관인 국가인권위에서 민원 내용을 조사 중이라 감사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교감이 체험용 화살로 여교사를 쏜 사건의 경우 지난 22일 언론에 보도됐는데, 시교육청은 27일 오후에 해당 학교로 감사를 나갔다. 이 사건도 국가인권위에서 조사 중이다.

이 때문에 대책위는 “A초교 교장 건은 지난 5월부터 심각하게 진행된 사안인데 아직도 감사하지 않으면서, 화살 교감 건은 왜 바로 감사하러 나갔는가”라며 “A초교 교장 건도 화살 교감 건처럼 빨리 감사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지난 4년간 제왕적 권력으로 교사와 학생들 위에 군림하면서 장애학생 차별을 일삼은 교장에 대해서 소극적 태도를 보이는 시교육청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피해 교사나 장애학생이 가해자인 교장과 여전히 같은 공간에서 일을 하고 있다. 교장을 빨리 분리 조치하고 피해자들 보호대책을 강구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감사관실 담당공무원은 “화살 교감 건은 당시 상황이 녹음된 파일이 있는 등 명확한 근거가 있어 바로 감사해서 밝힐 수 있지만, A초교 교장 건은 명확한 근거가 없고 양쪽 주장이 달라 국가인권위의 조사 결과를 기다린 뒤 처분하려는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국가인권위는 국가인권위 조사와 시교육청 감사는 별개라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장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시론] 재정위기 탈출을 빗댄 내년도 10조 예산
2
체험용 화살 쏜 교감 사건 “시교육청 감사 불공정”
3
[카드뉴스] 소녀는 왕자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4
[단독] 인천 사립학교 63%, 이사장 친인척을 임직원으로
5
[‘수도권매립지 부정입찰 및 부실자재 의혹’ 관련 정정 및 반론보도]
6
서류 한 장에 담긴 노동자의 존엄
7
인천의료원 경영위기…시민단체, 시에 지도감독 요구
8
서해 북방한계선에 남북공동 ‘해상 파시’ 열자
9
[이 물건, 언제 생겼지? ] 2. 브래지어
10
‘적폐세력 댓글’ 교장, 이번엔 ‘기자회견 참석’ 신분상 처분 ‘논란’
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21513) 인천시 남동구 경인로 764(간석동) 이화빌딩 401호 | TEL 032-508-4346 | FAX 032-508-4347
상 호 : 시사인천 | 등록번호: 인천다01172 | 등록연월 : 2002.08.26. | 발행인·편집인 : 박길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희
Copyright © 2007 시사인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p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