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천
> 사회 > 사건ㆍ사고
“너는 쓰레기야” 막말ㆍ성희롱 초등교사, 경찰 ‘입건’아동복지법 위반 혐의…지역교육지원청, 직위 해제
장호영 기자  |  bpnewsjang@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97호] 승인 2017.08.08  17:26:25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_plus

자신의 반 학생들에게 “너는 쓰레기야”라는 막말을 하고 자신의 엉덩이를 주무르게 하거나 엉덩이에 파스를 붙이게 하는 등의 성희롱을 했다는 민원이 제기된 인천 서구 A초등학교 여성 교사가 경찰에 입건됐다.(관련기사 2017.7.10.)

인천서부경찰서는 A초교 5학년 담임교사 B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B씨는 올해 6~7월 자신의 반 학생 9명에게 언어폭력과 성희롱 등을 수차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 학생이 B씨의 부당한 행위를 부모에게 알리고, 부모가 학교에 전화해 항의하자, B씨는 해당 학생을 불러 “너는 쓰레기야. 이런 나쁜 쓰레기 같은 놈아. 너와 네 엄마를 책과 논문을 써서 이름을 올리고 사진을 올리겠어”라고 폭언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B씨는 학생들에게 ‘학원놀이’를 하자며 학생 몇 명에게 요가학원을 가상으로 차리게 한 후 자신의 엉덩이를 마사지하라고 시키거나 엉덩이가 아프다며 속옷을 반쯤 내리고 파스를 붙이게 하는 등, 남학생들을 성희롱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부경찰서 관계자는 “B씨가 대부분의 행위를 시인했고, ‘이렇게 큰 잘못인지는 몰랐다. 반성하고 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서부교육지원청은 B씨의 행위가 아동 성범죄와 관련된다고 판단해 지난달 말 B씨의 직위를 해제했다. B씨는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학교에 출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B씨의 행위는, 학부모들이 7월 초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제기하면서 알려졌다. 학교와 인천시교육청은 민원 내용이 아동학대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아동폭력 상담기관에 신고했으며, 성범죄 혐의와 관련해선 경찰에 신고했다.
 

장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시론] 재정위기 탈출을 빗댄 내년도 10조 예산
2
체험용 화살 쏜 교감 사건 “시교육청 감사 불공정”
3
[카드뉴스] 소녀는 왕자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4
[단독] 인천 사립학교 63%, 이사장 친인척을 임직원으로
5
[‘수도권매립지 부정입찰 및 부실자재 의혹’ 관련 정정 및 반론보도]
6
서류 한 장에 담긴 노동자의 존엄
7
인천의료원 경영위기…시민단체, 시에 지도감독 요구
8
서해 북방한계선에 남북공동 ‘해상 파시’ 열자
9
[이 물건, 언제 생겼지? ] 2. 브래지어
10
‘적폐세력 댓글’ 교장, 이번엔 ‘기자회견 참석’ 신분상 처분 ‘논란’
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21513) 인천시 남동구 경인로 764(간석동) 이화빌딩 401호 | TEL 032-508-4346 | FAX 032-508-4347
상 호 : 시사인천 | 등록번호: 인천다01172 | 등록연월 : 2002.08.26. | 발행인·편집인 : 박길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희
Copyright © 2007 시사인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pnews.kr